합동참모본부는 29일 "북한은 오늘 오전 5시57분께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불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 동북지역 상공을 통과한 것 같다"며 "발사체에 대해서는 한미 당국에서 공동 분석 중에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불과 사흘 만이다.

한편 NHK 또한 북한 미사일이 일본 동북지역 방향으로 발사된 듯하다는 속보를 내보내고 있다. 또한 일본 상공을 통과한 것 같다는 소식도 잇달아 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훗카이도, 아오모리, 이와테현 등의 주민에게 "북한에서 미사일이 동북 지방의 방향으로 발사된 것 같다. 튼튼한 건물이나 지하에 대피하세요"라는 메시지를 전송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