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 셋째 출산 /사진=TV 조선 방송화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28)가 올해 2월 셋째를 출산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국회 정보위원들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 현안 보고에서 “리설주가 올해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것으로 보인다”고 서면 보고했다.

리설주는 지난 2009년 김정은과 결혼해 2010년과 2013년 첫째와 둘째를 낳았다.

2013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 농구스타 데니스 로드먼을 통해 김정은의 둘째 아이가 '김주애'라는 이름의 딸인 것으로 밝혀졌지만 첫째와 셋째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아직 알려진 바 없다.

리설주는 장자 계승론이라는 북한의 세습에 따라 아들을 낳아야 한다는 압박감을 받았을 것이라고 다수의 매체들은 보도했다.
리설주의 출산 소식이 전해지자 김정은의 배우자로 간택된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15년 탈북인들의 학술 연구단체인 NK 지식인연대는 "북한 전역을 뒤져 김정은의 결혼 상대를 찾으라는 특병을 김정일이 내렸었다"라고 전했다.

당시 시아버지가 될 김정일은 예비 며느리의 미모, 학력, 지적능력, 가족성분을 비롯 순결성 검사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정은의 아내로 점찍힌 이는 리설주다. 그는 은하수 관현악단 소속 가수 출신으로 중국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집안은 평범한 것으로 확인됐다. 2005년 인천 아시아육상대회 북한 대표단 일원으로 방한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