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아가 이효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현아는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Following)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현아는 "이효리 선배님처럼 존재만으로도 힘이 되는 모습을 본받고 싶다. (이효리의) 말이나 예능을 잘 챙겨보는 편인데 버릴 말이 하나도 없더라.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시고 무대에서 진솔하게 자기 이야기를 담을 수 있다는 자체가 부럽다"고 밝혔다.

이어 "행복한 일을 하면서 행복해 보이시는 것 같아서 그것만큼 좋은 것은 없는 것 같다"며 "어제도 선배님 무대 영상을 찾아봤는데 그냥 선배님 무대를 보고 싶었다. 역시 한 무대를 보고난 후에 또 다른 무대를 찾아보게 되는 힘을 가진 것 같다"고 전하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현아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Following'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