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 이미지를 덜어내고 자연스러운 콘셉트를 선택했어요."

가수 현아는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여섯 번째 미니앨범 '팔로잉'(Following)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

현아는 "전에는 힙합적인 것을 좋아해 강한 이미지가 있었다"며 "이번 앨범은 그런 이미지를 버리고 자연스러운 나를 찾아보고 싶었다. 더 신선했다"고 전했다.
또 "26살의 나를 가장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담고 싶었다. 그래서 재킷도 노메이크업으로 했다. 잡티가 다 보였는데 그 자체로 수수한 매력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현아의 '팔로잉'은 믿고 따라오면 된다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앨범이다. 그는 "절 믿고 관심을 주신 분들, 또 그렇지 않은 분들도 나를 따라와주셨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베베'(BEBE)는 연상연하의 커플이야기를 귀엽고 재치있게 풀어낸 곡이다. 2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