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설경구가 설현에 사과했다.

앞서 설경구는 지난 28일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언론시사회에서 "설현은 순백의 모습이 있다. 일찍 활동을 시작했기 때문에 본인 나이보다 성숙할 수 있는데 설현은 현장에서 그런 점이 전혀 없다"며 "좋은 의미로 백치 같은 것이 있다"고 표현한 바있다.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설경구는 29일 팬카페를 통해 "설현씨에 대한 저의 표현이 적절하지 못한 잘못된 표현이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좋게 순수하고 하얀 도화지 같다는 표현을 하고 싶었는데 저의 짧은 생각으로 표현이 잘못됐다"며 "설현씨에게 사과드렸고 언론 개별 인터뷰 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 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로 설경구 김남길 김설현 오달수 등이 출연하고 원신연 감독이 연출했다. 오는 9월 7일 개봉.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