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이 분당 최고 시청률 5.9%까지 치솟으며,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164회가 5%(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63회가 기록한 4.2%보다 0.8%포인트 상승한 수치이다.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은 5.9%까지 치솟았다.

이날 '비정상회담'에는 ‘레옹’, ‘제5원소’ 등 레전드 영화를 만들어낸 프랑스 거장 뤽 베송이 출연해 “영화 한 편을 위해 40년을 준비한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전 세계 영화, 거장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작 ‘발레리안 : 천 개 행성의 도시’로 돌아온 뤽 베송 감독은 이번 영화를 위해 40년을 준비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이날 녹화에는 ‘정치부회의’의 ‘복부장’ 이상복 기자가 출연해 트럼프와 김정은의 설전으로 인해 극한에 치달았던 북-미관계에 대해 이야기했다. 멤버들은 위기의 한반도 정세와 ‘불바다’, ‘화염과 분노’ 등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한 두 나라 지도자들의 강경발언에 대한 각 나라의 반응을 소개했다.

세계 각국의 현안에 대한 다국적 멤버들의 치열한 토론으로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낸 JTBC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