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합참의장과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은 29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긴급 공조통화를 실시해 한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한미 양국 간 합참의장이 전화통화를 통해 "군사적 대응을 포함해 동맹의 강력한 대응의지를 현시할 수 있는 대응조치를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실시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공조통화에서 정 의장은 "우리 정부와 군은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던포드 합참의장은 "미국 행정부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심각한 도발로 인식하고 있다"며 "한‧미‧일간 긴밀한 공조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합참은 "이번 공조통화는 정 의장 취임 후 첫 공조통화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한미 동맹의 대응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