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이 색조브랜드 바이올렛드림을 론칭했다. (자료 =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이 신규 색조 메이크업 브랜드 '바이올렛드림'을 론칭했다고 28일 밝혔다.

바이올렛드림은 일상을 변화시키는 반전 메이크업을 제안한다. 일상에서 편안한 메이크업부터 강렬하고 과감한 메이크업까지 다양하고 전문적인 메이크업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브랜드 론칭과 함께 립스틱, 립글로스, 쿠션 및 팩트, 파운데이션 등 베이스부터 립 메이크업 제품까지 약 120개 품목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중 주력 제품은 빈틈없이 완벽한 입술선과 선명한 컬러를 표현하는 '립컷 루즈'로 3가지 타입이 총 40컬러로 구성된다. 립컷 루즈는 한 번의 터치로도 선명한 컬러가 입술에 밀착돼 바이올렛드림의 제품력을 대표한다는 설명이다.
브랜드 뮤즈로는 배우 정려원 씨를 발탁했다. 정려원이 청순하고 깨끗함부터 중성적인 매력, 시크함과 고혹적인 분위기를 갖춰 여성의 모든 이미지를 아우르는 브랜드 이미지와 부합하다고 판단했다.

바이올렛드림은 보떼, 네이쳐컬렉션을 비롯한 화장품 전문점 등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국내 색조 메이크업 시장은 지난해 기준 2조2490억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