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이효리 아이유

가수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의 웃음 담당이 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는 구시가지를 도는 이효리, 아이유, 정담이 씨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효리는 전 패션피플로서 아이유와 정담이를 데리고 핫플레이스인 구제샵 투어를 했다.

아이유는 자신의 앨범에 담긴 노래의 가사와 같이 촌스럽다고 생각되는 옷을 골라 "예쁘지 않냐"고 되물었다.

이효리는 "그걸 왜 사려는지 모르겠다', '둘 다 이상한데 왜 고민하냐", "신호등처럼 초록색도 사라', '촌스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더니 팩트대로 가사를 썼구나"라는 등의 말로 지적하며 웃음 지었다. 정담이씨에게 "친구를 좀 말려 봐라"라고 종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이유는 자신만의 길을 갔다. 독특한 스타일의 모자를 들고 "정말 예쁘지 않냐"면서 세 개나 사기도 했다. 그는 "서울에선 돈 쓸 일이 별로 없다"며 폭풍 쇼핑을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