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진 백종원 딸 서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소유진이 딸 서현의 사고 소식을 알렸다.

지난 27일 소유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집에서 놀다가 서현이가 다쳤다"라고 밝혔다.

그는 "엉엉 우는 아이를 안고서 남편이 응급실에 갔다 왔다"라며 "눈밑이 찢어져서 4바늘이나 꿰맸다"고 설명했다.

소유진은 "아이를 재우겠다며 방으로 들어간 남편이 한참이 지나도 나오질 않길래 너무 놀란 마음에 지쳐서 아이와 같이 잠이 들었나보다 하고 방문을 살짝 열어보니 둘이서 뽀뽀하고 안고 놀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이 사고는 정말 순식간"이라며 "우리 아이들 모두 안전한 하루 보내길"이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