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고위공무원 15명 중 8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 현황에 따르면 5월 31일 이전 임명된 청와대 재산공개 대상자 15명 중 8명이 집을 2채 이상 소유했다.

문 대통령은 본인 명의로 경남 양산의 단독주택을 보유했고 김정숙 여사 이름으로 서울 홍은동 연립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 때 청와대 근무를 마치고 경남 양산에 자택을 마련했으나, 18대 대선 출마 등 정계 활동을 시작하면서 서울에 집을 구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8대 대선 당시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로 활동하던 시기에는 딸 부부 소유의 서울 구기동 빌라에 머물렀으나, 민주당 대표를 사임했을 때 즈음 김정숙 여사 명의로 홍은동 자택을 구입했다.
청와대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은 93억1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한 장하성 정책실장은 11억4000만원 상당의 서울 송파구 아파트와 경기도 가평 단독주택(1억9900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49억8900만원을 신고한 조국 민정수석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초구 아파트(7억1400만원)와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2억1900만 원) 등 2채를 신고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아파트(5억6000만원), 본인 명의 아파트(4억4000만원) 등 2채를 신고했다. 조현옥 인사수석은 서울 강서구에 본인 명의의 아파트(3억2000만원) 1채와 배우자 명의의 전북 익산 단독주택(3500만원) 1채씩을 신고했다.

이 밖에 이정도 총무비서관과 한병도 정무비서관이 2채씩 주택을 보유했으며, 이상붕 경호처 처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아파트와 연립주택 등 3채를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