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인단체, 문재인 케어 놓고 '찬-반' 엇갈려

입력 2017-08-25 07:32 수정 2017-08-25 07:32
의협 "건보 수가 더 떨어진다" vs 치협·한의협 "환자늘어 환영"

정부가 건강보험 혜택이 적용되지 않았던 비급여 진료를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한 '문재인 케어'에 대해 의료인단체들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현재 진료비 원가에 대한 적정한 보험수가가 책정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반대 입장을, 대한치과의사협회와 대한한의사협회는 비급여 항목이 대폭 급여 항목으로 전환됨에 따라 의료 보장성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있다.

의료인 단체들은 3천800여개 비급여 항목을 급여로 전환해 국민의 진료비 부담을 최대한 낮추겠다는 정부 방침이 획기적인 사실에는 대부분 공감하고 있다.

그러나 세부 항목에 대한 반응은 정반대다.

먼저 대한의사협회는 비급여 항목을 대폭 급여로 전환하면 건강보험 재정이 악화하고, 이로 인해 수가가 지금보다 낮아져 오히려 의료 서비스의 질이 저하될 것으로 우려했다.

제대로 된 진료비 원가 책정부터 먼저 추진해야 의료기관들이 안정적인 경영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의협 측 주장이다.

추무진 의협 회장은 "정부가 전반적인 의료와 보험체제를 손보려면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무리하게 추진하면 그 결과가 자칫 의료 전달 시스템 붕괴를 초래해 국민 건강에 위해를 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반해 치협과 한의협은 각각 틀니·임플란트 치료, 한의약 처방을 받는 인원이 지금보다 늘 것으로 예상하면서 제도시행을 기다리고 있다.

문재인 케어에는 치과 진료비의 부담을 완화하는 차원에서 노인 틀니·임플란트 본인 부담률을 종전 50%에서 30%로 인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그동안 치협이 국회와 정부에 현행 본인 부담률이 노인들에게 큰 부담이라며 건강보험 지원 비율을 올려야 한다는 주장과 일치한다.

김철수 치협 회장은 "틀니와 임플란트 본인 부담률이 크게 하향 조정된 만큼 치과계에서도 정부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며 "문재인 케어가 노인들의 구강 보건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한의협은 치료 목적의 한방 서비스를 전면 급여화하고, 일부 한약에 대해 급여화를 실시할 경우 경제적인 사정으로 한방 의료기관을 이용하지 못했던 환자의 부담을 크게 경감시켜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6년 기준 건강보험 보장률이 한의 병원 35.3%, 한의원 47.2% 등 약 50%가 되지 않는 상황에서 문재인 케어가 한방 의료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환자를 늘리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게 한의협 측 분석이다.

김필건 한의협 회장은 "앞으로 한방 의료 활성화를 통해 정부의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며 "이번 대책외에도 다양한 분야의 한방 의료 서비스에 대한 보장성 강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관심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k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