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후 서울 삼성동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친 그룹 JYJ 박유천이 취재진과 팬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천식 등 건강상의 이유로 4급 판정을 받은 박유천은 2015년 8월 입대해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했다. 이후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같은 혐의로 3명의 여성에게 추가 고소를 당했다. 이는 지난 3월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