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1심 선고가 25일 마침내 내려진다. 지난 2월28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지 178일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는 이날 오후 2시30분 417호 대법정에서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 부회장과 불구속 기소된 삼성그룹 전직 임원 4명의 선고 공판을 연다.

재판부는 이 부회장의 공소사실별로 유·무죄를 판단한다. 유죄가 인정되는 혐의에 관해선 양형 이유를 설명하고 최종 결론인 주문을 낭독한다.

이 부회장을 비롯한 피고인들은 모두 출석해야 한다. 결심 공판에 출석했던 박영수 특별검사는 나오지 않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