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화 통화를 하고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25일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연대해 북한에 대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두 정상이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통화한 이날은 북한의 기념일인 '선군절'로 한·미·일 3국은 대북 경계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15일부터 휴가에 들어간 뒤 이날 업무에 복귀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7일에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에 대해 압박과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 바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아베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중국, 아프리카 남부 나미비아의 6개 기업과 개인 2명을 자산동결 대상에 추가하는 내용의 대북 독자 제재안을 의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