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비 / 한경DB

걸그룹 애플비 숙소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4일 애플비 소속사 측은 "화재 사고를 당했다. 당시 숙소에는 유림, 현민만 있었고 나머지 멤버들은 연습실에 있었다"며 "멤버들은 각자의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숙소는 완전히 타버렸다.

관계자는 "에어컨에서 화재가 시작됐고, 숙소는 사람이 있을 수 없을 정도로 타버려 공사를 해야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