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과 닮은 외관
진화된 S펜·듀얼캠 도입

23일(현지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 파크 애비뉴 아모리.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의 등장으로 갤럭시노트8 언팩 행사가 시작됐다. 밝은 아이보리색 자켓과 하늘색 셔츠를 입은 고 사장은 갤럭시노트8을 손에 들고 혁신성과 새로움을 강조했다.

고 사장의 프레젠테이션이 끝난 후 꾸려진 갤럭시노트8 체험존은 새로운 노트시리즈를 보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갤럭시노트8은 기존 노트시리즈와 갤럭시S8이 섞인듯한 외관이었다. 전면을 빼곡히 채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면서 갤럭시S8과 흡사한 모습을 띄게 됐다.

노트 시리즈가 채택해온 16대 9 대신, 갤럭시S8과 같은 18.5대 9 화면 비율이 적용되면서 전면 카메라와 홍채 스캐너만 들어갈 면적만 남았다. 그래서인지 외관상 날씬해졌다는 느낌도 들었다. 한손으로 잡았을때 갤럭시S8처럼 착 감기는 느낌은 들지 않았지만 전작인 갤럭시노트7(갤럭시노트FE)보단 편했다.
색상은 미드나잇 블랙, 오키드 그레이, 메이플 골드, 딥씨 블루 4종이다. 이중 메이플 골드는 국내에 출시되지 않는다. 기자가 사용한 딥씨 블루는 삼성 스마트폰의 인기 컬러인 '블루 코럴'보다 진하고 차가운 블루 컬러였다.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지만 기자가 볼땐 세련된 느낌이었다.

후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두개의 렌즈. 삼성 스마트폰 최초로 듀얼카메라가 후면에 적용됐다. 렌즈 옆에 있어 사용자들의 불편을 초래했던 지문인식 센서 위치는 그대로지만, 렌즈와의 간격이 넓어진점은 눈에 띄었다.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S펜의 '라이브 메세지' 기능이었다. 이 기능은 손글씨의 감성을 극대화하면서 노트시리즈의 DNA를 제대로 보여줬다. 나만의 감성이 담긴 손글씨를 상대방에게 전송할 수 있는데, 여기서 '감성'에는 풍부한 그림과 움직이는 GIF 이미지가 포함된다.

최대 15초 분량까지 GIF 이미지를 제작할 수 있으며 GIF 파일 형식을 지원하는 카카오톡, 라인 등 인스턴트 메시지 서비스에서 모두 사용 가능하다. S펜을 뽑아 화면에 바로 쓰고 포스트잇을 붙여놓듯 Always On Display에 고정시키는 기능도 매우 편리했다.

뉴욕(미국)=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