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틴의 멤버 성연이 새 앨범 타이틀곡 작업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23일 서울 서초구 흰물결아트센터에서 걸그룹 프리스틴의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성연은 "데뷔곡과 2집 타이틀곡에 참여하게 돼 엄청난 부담감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멤버들이 함께 아이디어와 의견을 줘서 힘이 됐다. 작사도 멤버와 같이 참여하게 돼서 안정감을 느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10명 다 작곡, 작사가 가능한 팀이다. 될 수 있다면 다음, 다다음 앨범 때도 하고 싶다. 자유롭게, 때로는 (회사에서) 시킬 때 작사 작곡 하고 있다. 좋은 곡을 대중에게 선물했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지난해 Mnet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눈도장을 받은 프리스틴은 3월 미니 앨범 'HI! PRITIN'으로 데뷔했다. 프리스틴은 멤버들이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두 번째 미니 앨범 ‘스쿨 아웃(SCHXXL OUT)’을 이날 오후 6시 발매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