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프리스틴 나영이 아이오아이 출신 멤버들이 속해 있는 다이아 등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23일 서울 서초구 흰물결아트센터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나영은 다이아에 대해 "경쟁이라고는 단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다. 앞으로 응원하면서 활동하고, 힘이 되는 존재였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오아이 때는 많은 경험을 하고, 정신없이 열심히 하자고 생각했다. 프리스틴으로서는 하나하나 꼼꼼히 준비하는 기간이 있어 리더로서 두 번째니까 잘 해야겠다는 부담감이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Mnet '프로듀스 101'에 출연해 눈도장을 받은 프리스틴은 3월 미니 앨범 'HI! PRITIN'으로 데뷔했다. 프리스틴은 멤버들이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두 번째 미니 앨범 ‘스쿨 아웃(SCHXXL OUT)’을 이날 오후 6시 발매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