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일이 사극에서 조선의 왕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황동혁 압구정CGV에서 영화 '남한산성' (감독 황동혁 / 작가 김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박해일은 "왕 역할은 처음이다. 배우로서 주어진 역할로는 쉽지 않고 많지 않은 역할인데 이번 기회에 얻게 돼 감계무량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인조를 박하게 평가하는 부분이 큰 것 같다. 저 나름대로 볼 때, 제게 처음이자 마지막인 역할일 것 같아서 고심을 많이 했다" 덧붙였다.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나오는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사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9월 말 개봉 예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