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바 / 사진=한경DB

23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에 방송인 에바 포피엘이 결혼 생활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날 에바는 "남편이 굉장히 바쁘다. 겨울에는 스키장 쪽에 있어서 거의 집에 오지 않는다. 여름에는 출퇴근하지만 아침 일찍 나가서 저녁 늦게 온다. 바쁜데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모아둔 돈이 다 떨어져서 생활비를 받는다. 결혼 8년 차인데 생활비를 받은 지 2달 됐다"며 "둘이었을 때는 돈이 없어도 상관없지만, 아이가 둘이니 필요한 돈이 많다. 나는 아이들 때문에 경제 생활을 못 해 불만이 생기더라" 말했다.

이에 이경구 씨는 "결혼 전에는 제 생활을 인정해줬다. 갑자기 이제 와서 경제적 부분에 대해서 얘기를 한다"며 "생활비로 100만원씩 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