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락비 멤버 지코(25)와 그룹 AOA 멤버 설현(22)이 재결합설에 휩싸였다.

앞서 온라인상을 통해 지코와 설현의 재결합설이 돌았다. 설현의 SNS에 올라온 운동화 사진이 지코의 것이라는 추측에서 시작됐다.

이에 지코 소속사 측은 "근거 없는 루머"라며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22일 반박했다.

이날 지코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Do not make rumors. False information(루머 만들지마라. 잘못된 정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코와 설현은 한 매체의 열애 보도에 연인임을 인정했지만, 6개월 뒤 결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