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순응하며 투자처 물색이 바람직

정충진 < 법무법인 열린 대표 변호사 >

부동산 경기가 이상 과열 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사상 유례없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예상을 뛰어넘은 고강도 규제로 투기수요는 물론이고 투자수요까지 관망세로 돌아서 당분간 거래절벽과 가격하락은 불가피해 보인다.

정부 정책에 저항해 그 틈새를 노리는 전략은 현시점에서는 너무 위험하다. 장기간 견딜 수 있는 여력이 부족한 일반 투자자의 입장에서는 정책 흐름을 거스르지 말고 그에 순응하며 투자처를 물색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 물론 현 장세가 공급 부족에서 파생된 대세 상승기인 만큼 조만간 조정 장세를 거친 후 다시 폭발적으로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를 근거로 투자를 계속하라는 논리는 여유자금이 넉넉한 투기수요자에게나 해당하는 얘기다.

서울 전역을 투기과열지구로 묶어두고 도심 외곽지역의 광역 교통망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은 곧 서울로 몰리는 투자 수요를 수도권 외곽으로 분산해 장기적으로 도심 부동산 가격 안정과 균형 발전을 꾀하겠다는 의도임을 알아야 한다.

이 정책은 현 정부 임기 내내 그 기조가 유지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투기지구,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가 중첩된 지역보다는 정부가 균형발전의 거점으로 삼고 있는 수도권 외곽 지역으로 관심을 돌려보는 것도 좋은 투자 전략이겠다.
판교나 광교, 동탄 등 강남권에 준하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은 언제든 규제의 사슬에 묶일 수 있는 지역이니 피하고 김포나 영종도, 파주, 양주, 남양주 등 저평가된 유망지역을 선별해 임대사업자를 내고 장기투자 목적으로 접근한다면 정부정책에 저항하는 피로도를 낮출 수 있고 오히려 정부 지원사격에 힘입어 장기적으로 알찬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 일산신도시의 중심단지인 강촌마을 내에 위치한 112㎡대 아파트가 경매로 나왔다. 대부분 중대형 평형대로 구성된 강촌마을에 드물게 섞여 있는 중소형 아파트가 경매에 나온 것이다. 중대형 수요자들을 겨냥한 다양한 상업시설과 안정적인 커뮤니티를 덤으로 향유할 수 있는 희소가치 있는 아파트라 상당히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했지만 입찰자는 불과 4명이었고, 낙찰가도 시세에 많이 못 미쳤다.

광역교통망 확충에 따른 호재와 각종 개발계획이 산재한 수도권 외곽 지역의 유망한 단지 중 유력한 평수의 아파트를 매집해, 단기임대든 준공공임대든 임대사업자를 내고 장기투자를 진행한다면 정부정책에 부응하면서도 알찬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이다.

정충진 < 법무법인 열린 대표 변호사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