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 DB

배우 송선미(42·사진)가 지난 21일 불의의 사고로 남편을 잃었다. 송선미와 가족들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선미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전날 "언론에 보도된 대로 송선미 씨의 남편이 불의의 사고로 고인이 됐다"며 "송선미 씨 역시 사고 후 연락을 받고 상황을 인지해 큰 충격에 빠져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송선미 씨와 가족들은 불시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큰 슬픔에 빠져있다"며 "세상을 떠난 고인과 유족의 커다란 슬픔과 상처를 배려해 지나친 추측성 글이나 자극적인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송선미의 남편인 미술감독 고모씨(45)는 전날 오전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조모씨(28)에게 살해당했다.

고씨는 할아버지 재산 상속 문제를 두고 가족과 분쟁을 벌여 왔으며, 이 과정에서 가족의 사정을 잘 아는 조씨의 도움을 받으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씨는 고씨에게 원하는 정보를 건네줬으나 고씨가 약속과 달리 1000만원밖에 주지 않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