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8·27전당대회 당 대표에 출마한 안철수 전 대표는 19일 "앞으로 한두 달 내 국민의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으면 내년 지방선거는 해보나 마나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전 동구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누군가는 제가 내년 초 정도에 나오면 될 것 아니냐고 말씀하시는데, 이는 지방선거를 잘 모르고 하시는 말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 열린우리당처럼 지방선거를 치르며 당이 소멸한 예가 있다"며 "5년 후 대선 계획 완전히 지운 채 위기감을 가지고 제 모든 것을 바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바른정당과 연대 가능성에는 "자칫하면 떨어져 죽을 수 있는 상황에 '혹시 연애할 생각 없느냐'고 묻는 것과 같다"고 일축하며 "사안별 정책 연대라면 국회 일상적 활동으로서 너무나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동구청에서 국민의당 대전·세종 지역 당원 간담회에 참석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앞서 충남 천안에서 시청 출입 기자를 상대로 기자간담회를 한 데 이어 대전 중앙시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인을 위로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walde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