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美 군사행동 가담 않는한 핵위협 안해"

입력 2017-08-19 11:09 수정 2017-08-19 11:0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미국의 반(反)공화국 군사 행동에 가담하지 않는 한 그 어떤 나라에 대해서도 핵무기를 사용하거나 위협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날 '흑백을 전도하는 강도적 논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 공화국의 핵 무력 강화 조치들은 미국의 무분별한 핵전쟁 도발 책동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지 세계를 위협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여전히 우리의 위협 때문에 마치도 세계에 큰 위험이 닥쳐온 것처럼 아부재기를 치고(엄살을 부리고) 있다"며 "세계의 모든 나라들을 저들의 반공화국 소동에 끌어들여 어떻게 하나 우리의 핵 무력 강화를 막아보자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북한은) 핵과 로켓 개발을 극 비밀리에 한 것이 아니라 각종 무기체계의 개발 과정을 차근차근 다 보여주면서 투명성 있게 했다"며 이는 '미국의 침략전쟁 장비'들과는 성격이 다른 '철저한 전쟁억제력'이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83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21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