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가 18일(현지시간) 상승세로 한 주를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WTI) 원유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3.02%(1.42달러) 오는 배럴당 48.5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한 정유공장 일부가 일시적 가동중단에 들어갔다는 미확인 소식과 주간 오일 채굴장치가 줄었다는 소식이 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이날 WTI 상승은 한 주 동안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기록한 것이지만, 지난 한 주 전체로는 0.6% 하락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9월물은 배럴당 3.33%(1.70달러) 상승한 52.7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전날보다 0.1%(0.80달러) 내린 1,291.60달러를 기록했다. 장중 한때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1306.90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