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의 IT기업인 알리바바와 텐센트(騰迅·텅쉰) 홀딩스가 세계 IT업계의 시가총액 '4000억 달러 클럽'에 진입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믐 18일(현지시간)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전날 미국 뉴욕증시에서 4150억 달러(약 473조7225억 원)의 시총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텐센트는 같은 날 홍콩증시에서 시총 3960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장중 4000억 달러를 웃돌기도 했다.
NYT는 시총 '4000억 달러 클럽'에는 오랫동안 애플이나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과 같은 굴지의 미국 기업들이 포함됐지만 이제는 이들 중국기업에도 자리를 내줄 필요가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중국기업의 시총 4000억 달러 클럽 진입은 지속적인 실적 개선 때문이다. 알리바바는 2018회계연도 1분기(올해 3∼6월)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96% 급증한 21억 달러를 기록했다.

실적 발표에 힘입어 알리바바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2.77% 상승 마감했다. 올해 들어선 86% 올랐다.

알리바바 시가총액은 아마존(4614억 달러)의 턱밑까지 쫓아왔다. 세계 시총 순위에서도 아마존 5위, 알리바바 7위다.

텐센트도 2분기 매출이 59%가 늘어난 566억 위안(약 9조6000억 원), 순이익은 70%가 증가한 182억 위안(3조1000억 원)으로 창사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텐센트의 주가는 올해 들어 70%가량 뛰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