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가격 인하 결정되면 박 회장 우선매수청구권 부활

금호타이어 우선협상대상자인 더블스타가 매각가격 인하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금호타이어 인수전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채권단이 매각가격 인하를 결정하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우선매수청구권이 부활해 금호타이어 인수로 그룹 재건의 '마지막 퍼즐'을 맞추려는 박 회장에게 다시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19일 채권단과 금호산업 등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더블스타와 매각가격을 기존 9천550억원에서 8천억원으로 16.2% 낮추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이는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의 실적이 악화했다는 이유로 채권단에 가격 인하를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금호타이어는 올해 상반기 507억원 영업손실을 내며 지난해 상반기 558억원 영업이익에서 적자로 전환했다.

더블스타와 채권단이 맺은 계약에는 매매계약 종결 시점인 9월 23일 기준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5% 이상 감소하면 더블스타가 매매계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

현재 경영상황으로 볼 때 9월 23일까지 영업이익 흑자 전환은 사실상 어려워 매매계약 해지 조건이 충족되는 셈인데, 더블스타는 매매계약 해지 대신 가격을 낮춰주면 인수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채권단은 금호타이어 상표권 사용료를 2천700억원까지 무상 지원해주겠다고 할 만큼 더블스타로의 매각 의지가 높아 가격 인하 요구를 수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매각가격이 조정되면 박삼구 회장의 우선매수청구권이 부활한다.

반전의 기회가 생기는 셈이다.

조정된 가격에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의향이 있는지 박 회장에게 물어 만약 박 회장이 같은 가격을 제시하면 금호타이어는 다시 박 회장 품으로 돌아가게 된다.
문제는 박 회장이 8천억원의 매각 자금을 마련할 수 있느냐다.

앞서 박 회장은 재무적투자자를 동원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식으로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하려 했으나 채권단은 이를 불허한 바 있다.

우선매수권은 박 회장 개인에게 부여된 것이기 때문에 컨소시엄을 꾸려 인수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따라서 우선매수청구권을 다시 갖게 된 박 회장에게 채권단이 이번에는 컨소시엄 형태의 인수를 허용할지가 금호타이어 인수전의 방향을 바꿀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아직 채권단으로부터 공식적 제안을 받지 못했다"면서 "제안이 오면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