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앞두고 연대론 솔솔

이혜훈 대표 일축에도 관심 증폭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바른정당과 선거 연대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정당은 당장은 연대 가능성을 일축했지만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3지대 단일화’ 논의가 본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 전 대표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죽느냐 사느냐 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인 만큼 바른정당을 비롯한 어떤 정당과도 선거 승리를 위해 연합·연대할 수 있다는 넓은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정당은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라며 “당내 의원 사이에서 간헐적으로 이를 위한 (연대)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바른정당은 연대 가능성을 일축했다. 당분간은 타 정치세력과의 연대·합당보다 ‘자강’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혜훈 대표는 박 전 대표의 연대 주장에 “국민의당은 내부 정리부터 하는 게 급선무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든든히 두 발로 서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정치) 기반을 만들어가고 있는 만큼 선거 연대에 곁눈을 두지 않겠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에서 이합집산하는 것이 (당의) 목표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이 독주하는 현 상황이 지속된다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안팎에서 지방선거가 다가올수록 수도권에서의 연대론이 확산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