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문재인 대통령, DJ 통합의 정치 계승하는지 의문"

입력 2017-08-18 15:54 수정 2017-08-18 15:54
"DJ, 국민 분열·포퓰리즘·불안한 안보 질타했을 것"

바른정당은 18일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8주기를 맞아 "김 대통령은 분열이 아닌 통합의 정치를 펼쳤다"며 "안타까운 점은 김 대통령의 지론을 문재인 대통령이 계승하고 있는가 하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김 대통령은 철통 같은 안보만이 평화를 보장할 수 있다는 인식으로 남북문제에 접근했다"며 "북한에 대한 대화와 포용도 통일을 향한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그 어려운 고비에서 허리띠 졸라매며 국민 통합으로 IMF(국제통화기금) 조기 탈출에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오늘 한국에서 벌어지는 국민 분열과 갈등, 포퓰리즘 복지, 불안한 안보를 김 대통령은 필시 질타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jamin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908명 64%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500명 3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