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력서 사진촬영비·교통비 등청년희망재단 홈피서 신청

청년 학자금대출 지원사업도
청년희망재단은 학자금 대출이 있는 저소득층 청년을 위해 ‘청년 학자금대출 100만 지원사업’을 시작한다. 올 하반기부터 청년 구직자가 면접을 위해 쓴 교통비와 숙박비를 지원하는 ‘청년 면접비 지급 사업’도 확대한다.

청년 학자금대출 100만 지원사업은 학자금 대출금 상환의무가 있는 저소득층 청년이 취업하면 본인이 상환한 학자금 대출 원리금(원금+이자)을 1인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저소득층 청년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줘 취업 후 빨리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생활 밀착형 고용·복지사업이다.

지원 대상은 현재 또는 학자금 대출 당시를 기준으로 기초생활수급 및 차상위계층 가구로 증명서 발급이 가능해야 한다. 한국장학재단에서 대출받은 학자금 대출에 한해 적용된다. 대한민국 만 34세 이하 국적자만 신청할 수 있다.
청년희망재단은 총 5000명의 대상자를 선정해 1인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자가 우선 학자금 대출 원리금을 상환한 뒤 지원금을 신청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연내 취업이 안 되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올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이라면 면접을 보느라 쓴 비용을 청년희망재단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면접에 필요한 경비를 1인당 6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지금까지는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3단계 대상자만 신청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만 34세 이하 구직 청년 모두 가능하다.

지원 항목은 △이력서 사진촬영비 △면접복장 대여비 △교통비 △숙박비 △헤어관리비 등 면접을 위해 사용한 경비다. 교통비는 KTX, 비행기 등을 이용해도 실비를 지급한다. 숙박비와 헤어관리비는 회당 최대 6만원까지 지원한다. 다만 헤어관리비는 여성에게만 지원한다. 면접비용 신청은 청년희망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본인이 직접 면접경비로 쓴 영수증을 증빙해야 한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