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이 13일 한국에 도착해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한미 양국 군의 대비태세 점검에 착수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던포드 의장이 오늘 오후 항공편으로 경기도 오산기지에 도착했다"며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에 머무를 것"이라고 밝혔다.

던포드 의장은 14일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이순진 합참의장을 비롯한 우리 군 수뇌부를 만나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점검할 예정이다.

던포드 의장의 한국 방문은 한중일 3국 순방의 일부다.
군 관계자는 "던포드 의장의 이번 방문 계획은 오래전 잡힌 것으로, 갑작스러운 방문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던포드 의장의 방한은 최근 북한의 '괌 포위사격' 위협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최고조에 이른 시점과 맞물려 특별한 의미를 띠게 됐다.

던포드 의장은 우리 군 수뇌부와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 수뇌부와의 회동에 이어 국내외 언론과 간담회도 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던포드 의장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 의지를 천명하며 경고메시지를 발신할 것으로 보인다.

던포드 의장은 14일 오후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