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사드 임시배치, 명확한 절차 통해 이뤄질 것"

입력 2017-08-13 12:38 수정 2017-08-13 12:39
전자파 측정 결과에 "기지 내에서만 이뤄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경북 성주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에서 측정된 전자파가 인체 보호기준에 훨씬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난 것과 관련, "사드 임시 배치는 명확한 절차를 통해 이뤄질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성주 사드 기지에 전자파와 소음이 관련 법령 기준치 이하라는 결과를 공개했다"며 "그러나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 소음, 그리고 기지 내부에서만 이루어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