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주민과 단체는 정부의 환경영향평가 발표에도 내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레이더 전자파 측정 평가단에 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를 포함하지 않은 데다 구체적인 측정 방식도 내놓지 않아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석주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이장은 "평가단에 주민 추천 전문가도 없이 불법인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마무리하는 형식 절차로 전자파를 측정해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희주 김천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민주적인 절차를 무시한 불법행위인데 이를 근거로 전자파를 측정했다면 인정할 수 있냐"며 "정부는 불법 배치한 사드 발사대부터 철수한 뒤 환경영향평가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전자파 측정 방식 등을 내놓지 않고 단순 수치만 발표해 믿을 수 없다"며 "전문가 조언을 받아 대응방안을 밝히겠다"고 했다.

사드 반대 주민과 단체는 13일 오후 정부의 전자파 측정결과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