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긴급 수혈' 추경예산…올림픽 준비에 탄력

입력 2017-08-13 08:52 수정 2017-08-13 08:52
강원도, 국비+지방비로 1천114억원 추가 실탄 확보
올림픽 홍보 강화·외국 손님 편의 증진·강원쇼핑센터 새 사업도


성공적인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560억 원가량의 지원 예산이 정부 추경(추가경정예산)으로 마련되면서 올림픽 준비에 탄력이 붙게 됐다.

대회를 준비하는 강원도는 애초 정부 안에 없었던 올림픽 관련 예산이 국회 논의 과정에서 추가된 점에 반색하며 효율적인 예산 집행을 해 나간다는 방침을 세웠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가 지난달 22일 본회의에서 의결한 추경안에는 557억 원 규모의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예산이 포함됐다.

애초 정부에서 편성해 국회로 넘긴 추경안에는 올림픽 지원 예산이 들어 있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중심' 추경이었던 만큼 올림픽 예산은 상대적으로 일자리 창출 기여도가 높지 않다는 판단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동계올림픽 예산을 추경에 추가해야 한다는 얘기는 국회의 논의 과정에서 나왔다.

야당의 제안에 여당도 호응하면서 큰 이견 없이 올림픽 지원 예산은 국회 문턱을 넘었다.

추경에 편성된 예산 항목은 올림픽 국내외 홍보비(230억 원), 올림픽 도시경관 개선 사업비(35억6천만 원), 문화올림픽 붐업(152억5천만 원), 평창동계올림픽 연계 강원쇼핑센터 운영비(38억 원), 한국음식관광 활성화 사업비(10억 원), 올림픽 손님맞이 숙식 개선 사업비(9억2천500만 원), 오대산 자연명상마을 조성 사업비(82억 원) 등이다.

'국비 50%, 지방비 50% 매칭'에 따라 9월로 예정된 강원도 도의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도는 모두 1천114억 원의 '추가 실탄'을 확보한다.

강원도는 우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림픽을 국내외에 알리는 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홍보비를 많이 확충한 점을 고무적으로 본다.

강원도 올림픽운영국 홍보마케팅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비-지방비 매칭에 따라 9월에 강원도 추경을 하면 올림픽 홍보비 460억 원을 추가로 확보한다"며 "홍보비 활용을 위한 세부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도는 또 추경 자금을 바탕으로 화장실·식당 간판 꾸미기 등 도시경관 개선과 G-100일(개막 100일 전) 문화올림픽 개최 등 '붐업' 사업 등도 더욱 내실 있게 진행하기로 했다.

올림픽에 외국 손님들이 많이 찾는다는 점에서 외국인 편의를 높이기 위한 사업에도 더욱 힘을 쏟는다.

강원도 올림픽운영국 총괄관리과의 이시한 올림픽총괄담당은 "올림픽 개최지역의 음식점에 한국어로만 된 메뉴판이 있는 곳이 많아 영어 등 4개 국어로 메뉴판을 바꿔나갈 것"이라며 "침대가 없이 온돌방으로 된 모텔도 적지 않아 숙식 개선 사업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림픽 연계 강원쇼핑센터 운영은 이번 추경 통과로 새롭게 추가된 사업이다.

이시한 총괄담당은 "새로 생기는 강릉역 광장에 올림픽 기간 대형 천막 구조물을 설치하고 쇼핑센터를 만들 계획"이라며 "강릉역이 사람이 많이 모이는 길목인 만큼 많은 관광객이 기념품이나 특산품, 먹거리 등을 살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긴급 수혈 자금을 확보한 강원도와는 달리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지원 예산은 이번 추경에서 편성되지 않았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정부 안을 낼 때 일자리 추경이라는 목적에 맞지 않아 강원도와 평창올림픽조직위 예산을 내지 않았다"며 "국회에서 넘어온 것도 강원도 부분만 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체육기금 변경을 통한 지원을 위해 강원도와 조직위가 필요한 각종 사업 수요 조사를 하던 상황이라 추경예산에 편성하지 않은 이유도 있었다.

기금 변경 규모는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라며 체육기금을 통해 조직위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kong7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1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1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