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낮 최고 31도·춘천 32도…"동해안 너울성 파도 주의"

일요일인 13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전라도와 경남, 제주도는 서해상으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13일부터 15일까지 전라·경남·제주에서 50∼150㎜ 안팎이다.

이 기간 전국에 비 소식이 예보된 가운데 전남과 제주 산지 등 일부 지역은 2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4.6도, 인천 25.3도, 수원 24.5도, 춘천 21.2도, 강릉 21.4도, 청주 24.4도, 대전 23.6도, 전주 25.4도, 광주 25.2도, 제주 27.1도, 대구 20.8도, 부산 23도, 울산 22.5도, 창원 22.8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6∼32도로 예보됐다.

서울은 한낮 수은주가 31도까지 오르겠고 인천·수원 30도, 춘천 32도 등 서울과 경기 서부, 강원 영서는 낮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돌아 덥겠다.

대기가 원활하게 확산하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오존 농도 역시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는 등 농도가 높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자외선 지수는 서울과 경기에서 '매우 높음', 그 외 지역에서는 '높음' 수준을 보이겠다.

외출할 때 모자, 선글라스를 챙기고 자외선 차단제를 정기적으로 발라야 한다.
당분간 서해상과 남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게 칠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기상 정보에 유의하는 것이 좋겠다.

13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성 파도로 인해 물결이 높게 치면서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

해수욕장에서 물놀이하다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2.0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남해와 동해 먼바다에서는 1.5∼2.5m, 서해 먼바다에선 0.5∼4.0m까지 파도가 일겠다.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ye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