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기회가 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NC 다이노스의 타선이 득점권에서 아쉬운 집중력을 보였다.

NC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날 NC 타선은 초반 여러차례 기선제압의 기회를 잡았으나, 득점권에서 부족한 집중력으로 득점에 실패하며 초반 분위기를 두산에게 내줬다.

1회부터 기회가 찾아왔다. 선두타자 이종욱이 삼진으로 물러난 가운데 박민우가 2루타를 치고 출루했다. 스크럭스가 볼넷을 고르며 찬스를 이어갔지만 모창민이 유격수 뜬공으로 돌아서 무산됐다.
뒤이어 2회는 더욱 아쉬웠다. 박석민, 권희동이 연속 안타를 때려냈고, 손시헌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김태군이 삼진으로 물러났고 이종욱마저 3루수 땅볼을 때려내 선취점의 기회를 놓쳤다.

이후 NC는 3회부터 5회까지 한 타자씩 꼬박꼬박 출루했지만 도통 찬스를 이어가지 못했다. NC가 점수를 내지 못하는 사이 두산이 4회, 6회 득점에 성공하며 달아나기 시작했다. 초반의 득점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하며 리드를 잡지 못했고, 6회부터는 두산 마운드를 상대로 출루도 얻어내지 못했다.

호투를 이어가던 해커도 잠잠한 득점 지원에 6회 흔들렸다. 결국 무사만루 위기를 맞았고 2실점을 추가하며 3점 리드를 내줬다. 답답한 공격 흐름 속에서 NC는 2연패를 기록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