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2일 오후 김천 혁신도시에서 하려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전자파 측정을 취소했다.

국방부는 이날 "김천 혁신도시에서 전자파 안전성 여부를 측정하려고 했지만 사드반대 단체와 시민의 반대가 있어 취소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지역민이 전자파 측정을 요구하면 언제든지 측정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했다.

김천시민 70여명은 전자파 측정을 하려던 김천 혁신도시 내 한국도로공사 정문 앞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중단하고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시행하라"며 피켓시위를 벌였다.

(성주·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parks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