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상호존중 기초로 소통 유지하고 적절 처리 함께 추진"
"유관측 자제 유지·긴장 고조 언행 피해야"…트럼프 연내 방중 기대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면서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면서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중국은 상호 존중 기초 아래 미국 측과 소통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양국 정상은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지난달 3일 전화 통화에서도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이 한반도 핵 문제에 있어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미국 측은 중국 측과 함께 공동 관심의 중대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CCTV는 전했다.

아울러 미·중 정상은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달 독일 함부르크에서 아주 좋은 회담을 했다"면서 "미·중 양국 정상이 공동 관심사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는 것은 미·중 관계 발전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달성한 공동 인식에 따라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고 각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추진하며 서로의 관심사를 적절히 처리해 미·중 관계가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한다"면서 "중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중대한 국제 문제에 대해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는 것을 매우 중시하며 미·중 관계가 더욱 잘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CCTV는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