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1천% 지지한다…당신 매우 유명해질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받는 미국령 괌의 에디 바자 칼보 주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걱정하지 말라. 당신은 안전할 것이며, 보호받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 의회전문지 '더 힐'과 괌 현지 언론 '괌데일리포스트'가 보도했다.

괌데일리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휴가지인 뉴저지 베드민스터에서 이날 아침 기자들과 문답한 직후 칼보 지사에게 전화했으며, 칼보 지사는 통화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칼보 지사에게 "우리는 당신을 1천% 지지한다"고 말하자, 칼보 지사는 "괌 지사이자, 미국 시민으로서, 이 정부의 통치 하에 있는 것보다 더 안전하고 자신감 있게 느낀 적이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우리는 이 모든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당신은 문제를 떠안지 않을 것이다.

우리 군대는 매우 신뢰할 만하고, 우리는 견고하며 세계 최강이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에디, 당신은 매우 유명해질 것"이라며 "전 세계가 괌에 대해 얘기하고 당신에 대해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괌의 관광에 대해서도 말하고 싶은데, 돈도 들이지 않고 10배는 더 올라갈 수 있다.

그래서 당신에게 축하를 전한다.
괌은 아름답다"라고 말했다고 '더 힐'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기자들에게 괌 주변 해상에 화성-12형 중거리 미사일로 포위 사격하겠다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그(김정은)가 괌이나 다른 곳에 대해, 그곳이 미국 영토이든 동맹국이든, 어떤 행동이라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다.

빠르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