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 기지 내부 전자파·소음 측정… 외부는 무산

입력 2017-08-12 12:08 수정 2017-08-12 18:08
환경부와 국방부가 12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내 전자파·소음 측정을 마쳤다.

환경부와 국방부는 12일 오후 1시 50분께 경북 성주군 사드 기지 내부에 대한 전자파·소음 측정을 시작해 오후 3시 30분께 작업을 마쳤다.

이날 김천 혁신도시 일원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전자파 측정은 일부 주민의 반대로 오후 4시 30분께 취소가 결정됐다.

김천 혁신도시는 사드 기지로부터 약 8㎞ 떨어진 곳으로, 레이더 빔이 지나는 방향에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물리적인 충돌을 빚어가면서까지 현장 확인을 할 수는 없다고 판단해 취소했다"며 "향후 일정은 논의 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국방부가 앞서 제출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기재값과 이날 현장 측정값 등을 비교 검토하고 기타 유해 요인을 살핀 뒤 관계 전문가 회의를 거쳐 필요하면 국방부에 보완을 요청할 계획이다.

현장 확인은 환경영향평가서 내용 중 이해가 어려운 부분이나 중점 검토가 필요한 사항 등을 명확히 파악하기 위한 작업이다.
이번 현장 확인에서는 전자파와 소음 등 환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항목을 집중적으로 확인·검토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주민과 반대 단체 등의 반발을 고려해 헬기를 타고 기지에 진입, 사드 레이더 전자파·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헬기가 이륙하지 못해 이날로 일정을 연기했다.

이날 현장 확인에는 환경부와 국방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한국환경공단, 김천시, 성주군 관계자와 기자단 등 30여 명이 참여했다.

한편, 이날 전자파·소음 측정을 앞두고 토머스 밴달 주한 미8군 사령관이 나서 지난 4월 미군 병사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 장병은 4월 26일 사드배치 때 차에 탄 채 마을회관을 지나다 영상을 촬영하면서 비웃는 듯한 태도를 보여 주민 반발을 샀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s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휴대전화 카메라를 작동할 때 찰칵 소리가 나는 것처럼 녹음 사실도 상대방에게 알려 사생활 보호해줘야 - 녹음 알림 찬성 727명 40%
  • 사회적 약자나 불법 행위 피해자들이 부당협박·폭력성 발언의 증거를 채집할 수 있게 녹음을 허용해줘야 - 녹음 알림 반대 1078명 6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