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유가 소폭 상승…북한 리스크에 금값 강세

입력 2017-08-12 11:48 수정 2017-08-12 11:48

국제유가 상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제유가는 11일(현지시간)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WTI) 원유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23달러(0.50%) 상승한 48.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의 급락분을 조금이나마 회복하면서 이번 주 1.5% 하락률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9월물도 배럴당 0.10달러(0.19%) 오른 52.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의 증산 우려가 이어지면서 유가에 악재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국제금값은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3.90달러(0.3%) 상승한 1,294.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과 북한 간 긴장감이 높아지면서 안전자산인 금 시장에 투자자금이 쏠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휴대전화 카메라를 작동할 때 찰칵 소리가 나는 것처럼 녹음 사실도 상대방에게 알려 사생활 보호해줘야 - 녹음 알림 찬성 727명 40%
  • 사회적 약자나 불법 행위 피해자들이 부당협박·폭력성 발언의 증거를 채집할 수 있게 녹음을 허용해줘야 - 녹음 알림 반대 1080명 6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