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는 지난달 공사 보증으로 은행들이 취급한 전세자금대출의 가중평균금리가 연 3.02%로 6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신한은행(2.82%)이었으며, 하나은행(2.92%), 부산은행(3.01%) 등의 순이었다.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한 주택의 전세자금대출에 대해 주택금융공사는 보증서를 발급해주고 있다.

우대가구(다자녀·신혼부부·저소득자·다문화·장애인·국가유공자·의사상자)에 해당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신청하면 보증료가 할인된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zhe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