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국민의당 대표 출마…"安 거물이지만, 제가 더 낫다"

입력 2017-08-11 15:52 수정 2017-08-11 16:29
"반장 친구는 반장선거 못 나가나…安과 단일화 생각없어"
"전대, 이전투구 장으로 전락…제3의 길로 '2중대' 우려 불식"

국민의당 이언주(경기 광명을) 의원은 11일 "안철수 전 대표가 거물이고 노선도 저와 유사한 면이 있지만, 고민 끝에 제가 더 나은 대안이라고 생각했다"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국민의당 당권경쟁은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 천정배 전 대표, 정동영 의원과 함께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수도권 재선으로, 대선 직전인 지난 4월 안 전 대표 지지를 선언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한 이 의원은 친안(친안철수)계로 분류된다.

당초 최고위원에 출마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당 대표 경선 출마로 선회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출마 회견을 하고 기자들과 만나 "당의 일인자랄까, 창업자랄까, 대선후보였던 안 전 대표를 단순히 돕는게 아니라 제가 치열하게 경쟁함으로써 국민의당이 성장하고 혁신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큰 틀에서 우리는 같은 방향을 보는 동지적 관계지만 때로는 경쟁하는 관계로 가야 한다"면서 "반장의 친구는 반장선거에 못 나가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같은 동지인 저와 함께 경쟁했는데, 저를 못 넘어선다면 그분의 실력 문제 아니겠나"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 의원은 안 전 대표와의 단일화 가능성을 질문받자 "저는 단일화 생각이 없다"며 "결선투표도 있는데 천정배 정동영 두 분도 단일화를 할 이유가 없지 않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당권 경쟁자들을 향해 "전대가 치열한 논쟁을 통한 혁신의 장이 돼야 하는데, 선배님들의 이전투구의 장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상황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에서 이 의원은 "국민의당 전대가 이렇게 흘러가서는 결코 안 된다"며 "이번 전대는 단순한 인물구도 대결이 아니라 혁신과 가치의 대결을 통한 역동성 있는 경선의 장이 돼야 한다.

제 출마로 그렇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국민의당은 제3의 길을 걷기 위해 만든 정당"이라며 "제가 대표가 되면 국민의당이 다른 정당의 '2중대'가 될 것이라는 우려는 즉시 불식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임기내 20% 이상의 정당 지지율을 만들어 지방선거를 반드시 승리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1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0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