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단체들 "시민참여단 5·6호기 건설현장 와달라"

입력 2017-08-11 15:35 수정 2017-08-11 15:35
공론화위, 5·6호기 건설재개 요구 측과 첫 간담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11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5·6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는 단체들과 처음으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사단법인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강재열 상근부회장, 한국원자력학회 임채영 총무이사, 한국수력원자력 한장희 지역상생처장이 참석했고, 공론화위 위원들이 의견을 청취했다.

원전단체 측은 먼저 "공론화위원회와 시민참여단이 원전건설 현장을 방문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는 현지에 와서 공사가 중단된 상태를 직접 둘러봐 달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에는 신고리5·6호기 건설중단이 포함됐다.

정부는 6월 27일 국무회의에서 5·6호기 건설공사를 일시중단하고,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해 3개월 안에 결론을 도출하자고 결정했다.

원전단체 측은 또 공론화 과정에서 제기되는 주요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팩트체크위원회'를 구성하고, 시민참여단에 원전입지 지역 주민을 일정 부분 포함할 것, 시민참여단을 상대로 한 다수의 전문가 토론회 개최 등을 요청했다.

공론화위는 1차 전화조사로 2만 명의 응답을 받고, 응답자 가운데 500명을 시민참여단으로 선정해 2차 조사를 한 뒤 정보제공·토론 등 숙의 절차를 진행하고 나서 최종 3차 조사를 할 예정이다.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에 원전입지 지역 주민을 일정 수 이상 포함할지, 아니면 주민들을 이해당사자로 보고 시민참여단에 입장을 충분히 밝힐 기회만 줄지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공론화위는 원전단체 측의 요청사항에 대해 내부적으로 충분히 논의하고 검토하겠다고 답하고, 앞으로 공론화 설계과정에서 지속해서 만나 입장을 조율하기로 했다.
공론화위는 전날 오후에는 건설중단을 요구하는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대표들과 첫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들었다.

시민행동 측은 이해당사자들과 공론화위의 협의 채널을 공식화·정례화하고, 공론화 절차 결정 시 이해당사자들과 사전에 협의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으로 공론화위는 원전입지 지역 주민을 포함해 전국 권역별로 간담회를 추진하는 한편 공론화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토론회도 8회 정도 이어갈 예정이다.

공론화위는 "1차 조사의 방식과 문항, 숙의 과정의 구체적 방법·일정 등에 대해서는 공론화위가 결정하며, 조사용역업체는 공론화위 설계대로 집행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noano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17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0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