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V.O.S의 멤버이자 육남매 아빠인 박지헌이 방송 출연 후 자신과 가족에게 쏟아지는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박지헌은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가족 사진과 함께 "기사가 왜 또 이슈가 되고, 물론 댓글도 보았고. 경솔한 대처일지 모르겠으나 솔직한 마음 몇 자 올립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런 저희 부부의 삶. 그리고 아내의 삶.정말 힘들고 지쳐도 늘 함께 상의하며 의지하며 걸어온 귀한 삶입니다. 물론 요즘 시대와는 조금 다르고 잘 이해가 되지 않는 모습도 있겠지만 저희 부부는 이렇게 아이들에게 집중하는 바쁜 일상 속에서 또 특별한 행복을 배우며 살아갑니다. 그래서 또 힘이 납니다. 우리 부부를 행복하게 해준 이 아이들을 다시 행복하게 키워내는 것이 저희 부부의 삶의 전부이고 목표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발 부탁드립니다. 굳이 지나친 모욕감을 주는 악플은 자제해주세요.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해 박지헌과 가족들에게 악플이 가해지고 있음을 추측케 했다.

박지헌은 이날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과 '자기야-백년손님'을 통해 대가족 아빠로서의 삶에 대해 고백했다.

박지헌은 아내와 2010년 혼인신고를 했으며 2014년 뒤늦은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아들 빛찬, 강찬, 의찬과 딸 찬송, 소리를 슬하에 두고 있으며, 아내는 현재 여섯째 아이를 임신하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