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향. '인생술집' 캡처

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 출연 중인 임수향이 극중 배역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따.

임수향은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촬영 중인 드라마에서 두 남자의 사랑을 받으니 좋더라"고 말했다.

임수향 "사랑받는 연기를 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심쿵'하는 감적을 느낀 적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실제 감정이 이입됐을 만큼 연기에 몰입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키스신에 대해서도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임수향은 "키스를 하고 난 뒤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그래서 일부러 더 쿨한 척을 한다"고 말했다.

임수향의 말을 듣던 유라는 "보통은 남자 배우들이 장난을 쳐 어색한 분위기를 무마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