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식변경 거친 ‘말리부’ 출시, 저공해 차량 인증 획득

입력 2017-08-11 09:41 수정 2017-08-11 16:55

한국GM의 중형 세단 ‘말리부’ / 사진=한국GM

한국GM이 중형 세단 ‘말리부’ 연식 변경 모델을 선보였다. 저공해 차량 인증을 받고 외장 색상 등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GM은 연식 변경을 거친 말리부의 사전 계약을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한국GM은 말리부에 카푸치노 브라운 색상을 더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후방 카메라를 LT 트림부터 기본으로 적용하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손봤다.

LS와 LTZ 트림은 가격을 동결했으며 퍼펙트 블랙 에디션의 경우 엠블럼과 알로이 휠 등을 개선했다.

특히 1.5L 터보 가솔린 엔진에 새 전자제어장치(ECU)를 장착해 저공해 차량 인증을 획득했다. 이에 말리부 구매 시 지하철 환승·공항 주차장 할인과 공영 주차장 주차료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국GM은 2018년형 말리부를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30만~80만원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한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