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뜨거운사이다' 캡처

배우 이영진이 영화를 촬영하면서 전라 노출을 강요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최근 여배우 A씨가 김기덕 감독에게 성적인 연기를 강요당했다며 폭행 강요 등의 혐의로 고소한 데 이어 나온 현직 배우의 발언이어서 눈길을 끈다.

이영진은 10일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 출연해 "시나리오로는 한 줄짜리 베드신이어서 노출에 대한 부담을 갖지 않고 영화에 출연했더니 첫 촬영부터 베드신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영진은 "감독이 일대일 면담에서 '너는 딸 같은 배우다', '아들에게 창피한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다' 등으로 작품성을 운운하더니 노출을 요구했다"며 "감독이 바라던 건 전라의 완전한 노출이었다"고 말했다.
이영진은 배우들의 영화 출연과 관련해 상세한 계약 조건이 있지 않아 이 같은 일이 벌어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본은 '이렇게 찍겠다'는 일종의 가이드인 셈인데 대부분 뭉뚱그려 쓰기 때문에 읽는 사람에 따라 수위가 달라진다"며 "민감한 사안의 경우 철저히 계약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서 설득이 안 된다면 진행해서는 안 되고, 설득이 된다 하더라도 계약서를 다시 작성하도록 해야 한다"고 영화계 관행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지예 변호사는 "우선적으로 계약을 지키는 게 중요하고 변경할 경우엔 당사자간 합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